서계수

SEO Gyesoo

西桂樹

스산한 그림으로 꽉 찬 흑백 만화책을 내는 것이 꿈인 소설가.
여러 권의 작법서를 보았음에도 아직까진 개가 냄새 좇듯 글을 쓴다. 서계수라는 필명은 동화에도 어울리고 판타지나 SF에도 어울릴 거라고 생각하며 지은 것인데, 정신 차려보니 주로 호러를 쓰고 있었다.
2016년부터 본격적으로 소설을 쓰기 시작했다. 의도적으로 다양한 연령대의 여성 이야기를 주로 쓰고, 의도한 것은 아니나 호러와 판타지, SF를 주로 쓰는 중. 호러 영화는 못 보지만 호러 소설이나 만화는 좋아한다. 술보단 쌀밥과 튀김을 맛있게 먹는다. 앤솔로지, 단편집, 장편소설 등 시키는 것 다 한다. 충분한 시간과 인세만 주신다면!
현재 호러 장편, 그리고 다른 필명으로 고학년을 위한 SF 동화를 작업하고 있다.
팬데믹 시대의 로맨스 단편선 《사랑에 갇히다》에 <너의 명복을 여섯 번 빌었어>를 수록하며 데뷔했다.

Fiction

《귀신이 오는 밤》 구픽, 2022 (공저)

​《동네 서점의 악신(가제)》 구픽, 근간

〈지옥은 악마의 부재〉 웹진 비유, 2021

《사랑에 갇히다》 구픽, 2021 (공저)

서계수_프로필사진.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