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삼혜

JEON Sam-hye

전삼혜는 '직업을 무엇으로 가지든 글을 쓰고 싶다'는 마음으로 대학 문예창작과에 진학했다. 원래는 순수문학을 쓸 생각이었지만 대학 재학 중 주변의 권유로 김보영 작가의 <0과 1 사이>를 읽고 본격적으로 SF에 빠지게 되었다. 한국 SF를 더 읽고 싶었고 나아가 SF작가들과 같은 필드에서 겨루고 싶어 SF를 쓰기 시작했다. 대학 재학 중 대산대학문학상 소설부문을 수상하며 데뷔했고 2011년 백일장 이야기를 담은 첫 장편소설 《날짜변경선》을 문학동네에서 출간했다. 《날짜변경선》은 2017년 한국문학번역원 번역지원 작품으로 선정되었다. 

SF 단편 <소년소녀 진화론>을 시작으로 청소년 SF에 눈을 돌리게 되었다. 퀴어 청소년 이야기를 다룬 단편 '창세기'의 한국어 및 영역본으로 2016년 퀴어축제 《무지개책갈피》 부스에 참여했다. 장편소설 《날짜변경선》와 SF 단편 4편을 포함한 단편 모음집 《소년소녀 진화론》, 경장편 《전지적 마왕 시점》, 연작소설 《위치스 딜리버리》를 출간했고 청소년소설 앤솔로지를 포함 약 10여권을 출간했다. 

소수자들의 이야기를 쓰는 것을 좋아해서 '어른이 되다 만'혹은 '너무 빨리 어른이 되어버린' 사람들의 이야기를 주로 쓴다. 테라포밍과 해저, 공중도시 등 지구의 지상을 떠나 있는 곳의 이야기를 쓰고 있다. 현재의 현실과 다른 곳에 위치하고 살아가는 집단이 가질 수 있는 특별함과 인간의 보편적인 생각을 함께 담은 이야기를 쓰고 싶다. 주로 청소년 로맨스를 쓰고 있지만 해피엔딩을 어려워한다.

시각장애인 청소년과 비장애인 청소년의 만남을 다룬 <고래고래 통신>으로 2020년 SF 어워드 단편부문 우수상을 수상했다.

Fiction

《인어의 걸음마》 서해문집, 2021 (공저)

《궤도의 밖에서, 나의 룸메이트에게》 문학동네, 2021
《별 별 사이》 우리학교, 2021 (공저)
《그래서 우리는 사랑을 하지》 돌베개, 2021 (공저)

《위치스 딜리버리》안전가옥, 2020

《엔딩 보게 해주세요》 요다, 2020 (공저)

《여성작가 SF단편모음집》 온우주, 2018 (공저)

《아직은 끝이 아니야》 아작, 2018 (공저)

《전지적 마왕 시점》 에픽로그, 2016

《소년소녀 진화론》 문학동네, 2015

《날짜변경선》 문학동네, 2011

전삼혜사진.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