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일
KIM Sungil

金誠一

SF, 판타지, 호러를 쓴다. 미취학 아동 시절부터 소설을 쓰고 싶었지만, 국민학교 3학년 때 쓴 《허풍선이 남작의 모험》 독후감에 작가 지망을 밝힌 것, 대학 시절 연극반에서 상연할 희곡을 몇 편 쓴 것이 그 바람의 얼마 되지 않는 정황증거다.
법과대학을 중퇴하고 TRPG 전문 출판사 초여명을 차려 운영하며 TRPG 책을 쓰고 번역하던 중, 책에 곁들인 엽편을 본 소설 출판인의 권유로 2016년 판타지 장편 《메르시아의 별》을 써 데뷔했다. 2020년부터 본격적으로 활동하고 있다.
서울 시내에서 아내와 함께 고양이들을 데리고 산다.

Fiction

〈그리움의 끝〉 리디북스, 2022
〈여행의 끝〉 리디북스, 2022

《은하환담》 달다, 2022 (공저)

《나와 밍들의 세계》 황금가지, 2021 (공저)
《교실 맨 앞줄》 돌베개, 2021 (공저)
《책에 갇히다》 구픽, 2021 (공저)
《널 만나러 지구로 갈게》 돌베개, 2020 
《엔딩 보게 해 주세요》 요다, 2020 (공저)
〈섬나라의 기사〉 웹진 크로스로드, 2020
《별들의 노래》 알마, 2020
《메르시아의 별》 2016, 온우주

Awards

2018 SF어워드 중단편 부문 우수상 「라만차의 기사」 (황금가지 《나와 밍들의 세계》 수록)

김성일 프로필사진.jpeg